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21:15

  • 뉴스 > 문화/관광

고양아람누리서 오페라 콘서트 첫 무대로 모차르트 걸작 '피가로의 결혼' 선보여

기사입력 2022-05-16 13: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문화재단은 2022 아람누리 오페라 콘서트 시리즈의 첫 무대로 모차르트의 대표적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을 오는 528() 오후 4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선보인다.
 

 

2021년 오페라 콘서트 시리즈 ~성료에 이은 시즌 2 프로그램으로 올해도 총 4개의 작품이 무대에 오르며, 전막 오페라와는 다르게 주요 아리아를 콘서트 형식으로 즐기는 오페라 콘체르탄테로 제작된다. 친절하고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이 있는 대중친화형 공연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음향을 자랑하는 아람음악당에서 저렴한 입장료로 오페라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첫 공연인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은 돈 조반니’, ‘마술피리와 함께 모차르트의 3대 오페라로 꼽히며 오랜 시간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4막 구성의 대표적인 코믹오페라(오페라 부파). 바람기 많은 알마비바 백작이 피가로와 결혼을 약속한 수잔나에게 흑심을 품자 아내 로지나와 함께 백작을 골탕 먹이는 내용으로 당시 귀족들의 양면성을 신날하게 풍자해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으며, 보마르셰의 희곡 피가로 3부작 중 두 번째 에피소드를 바탕으로 로렌초 다 폰테가 대본을 썼다. 178651일 오스트리아의 빈 부르크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이번 피가로의 결혼은 용서라는 부제를 가지고 오페라 전문 스토리텔러 신민이의 해설로 진행되며 피가로 역에 바리톤 김진추, 수잔나 역에 소프라노 정혜욱, 백작 역에 바리톤 유진호, 백작부인 역에 소프라노 김현경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가 출연한다. 오케스트라 대신 피아노가 반주하게 되며, 무대 배경막과 의상, 주요 대·소도구를 사용하는 등 정통 무대의 느낌을 살리고 노래와 연기에 집중하여 오페라 본연의 감동을 관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5피가로의 결혼을 시작으로 7월에는 로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 11월에는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12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는 모차르트의 마술피리가 차례로 무대에 오르며 2년에 걸친 아람누리 오페라 콘서트 시리즈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매 회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의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주요 아리아를 감상할 수 있으며, 국내 정상의 유명 성악가와 제작진이 완성도 높은 공연을 준비하고 있어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은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

 

티켓은 1층석 4만원, 2층석 3만원이며, 문화뱅크 이전 공연관람자 · 65세 이상 경로우대 할인 및 최대 25%의 패키지 할인을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고양문화재단 1577-7766/www.artgy.or.kr)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