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5 18:11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민이 뽑은 민선7기 10대 뉴스 1위에 '고양특례시 지정' 올라

기사입력 2022-01-10 13: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민선7기 동안 추진된 정책과 이슈 중에서 고양시민이 뽑은 10대뉴스 1위에 ‘100만 대도시 고양특례시 지정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위에는‘11개 철도노선 반영 및 추진’, 3위는안심시리즈 코로나 19 대응이 선정되어 시민의 관심을 반영했다.
 

 

시는 최근 시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민선7(2018. 7. 1. ~ 2021. 12. 31.) 동안 추진된 정책, 사업, 이슈 30가지 중에서 가장 관심이 있는 주제를 선정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고양시민이 가장 관심을 가진 주제는 ‘100만 고양특례시 지정이 선정됐다.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고양시를 포함한 인구 100만 이상 4개 대도시(고양, 수원, 용인, 창원)는 오는 13일 특례시로 출범한다. 이에 고양시는 13일 오전 시청 문예회관에서 특례시 출범 선포식 행사를 갖는다.

 

그 뒤를 이어서 ‘11개 철도노선 반영 및 추진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고양시에는 경의중앙선, 일산선(지하철3호선)이 운행 중이고 GTX-A, 서해선(대곡~소사, 일산역연장)이 공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고양은평선 신설, 인천2호선 연장, 일산선 연장, 신분당선 연장, 대장홍대선 신설이 포함됐고, 조리금촌선, 교외선이 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여기에 3기신도시 창릉지구 광역교통대책에 대곡~고양시청~식사를 연결하는 신교통수단 추진도 검토 중이어서 총 11개 철도노선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시민이 뽑은 3번째 뉴스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고양시의 안심시리즈 방역이 선정됐다. 시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안심카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안심콜 출입자관리 시스템, 안심숙소 운영, 옥외영업 한시적 허용 등의 정책을 펼쳐왔다.
 

 

이 외에도 일산테크노밸리, CJ라이브시티, 경기고양방송영상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IP 융복합 콘텐츠 등 자족경제도시를 위한 미래성장동력 확보 주교 제1공영주차장 일원으로 최종입지 선정 후 국제설계공모를 확정하여 2025년 준공예정인 신청사 부지선정 및 건립 차별·소외없는 노동 존중도시를 위한 노동취약계층 유급병가 지원조례, 배달종사자 안전 조례,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증진 조례도 순위에 올랐다.

 

또한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고양지방법원 승격 추진 등의 노력도 선정됐다. 20195월 발표된 창릉3기 신도시 국내 24번째로 람사르습지에 등록된 장항습지는 국제적 중요습지로 인정받은 일이 시민의 관심을 받았다.

 

시민과 함께 고양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10대 뉴스도 비슷한 결과를 나타냈다. 11개 철도노선 반영 및 추진 안심시리즈 코로나 19대응 100만 대도시 고양특례시 지정이 차례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20211228일부터 202215일까지 9일간 진행되었으며, 시민과 공무원이 각각 고양시 홈페이지와 내부시스템을 통해 약 천 여명이 참여하였다. 고양시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시정반영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