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8 21:06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싱크홀 대비 도로 지반 탐사 나서 '2022년까지 전 구간 완료'

기사입력 2021-09-03 14:0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지난달 시작한 도로 침하 사고 예방을 위한 지반 1차 탐사를 오는 6일 마칠 예정이다. 싱크홀 안전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시는 도로 침하 사고의 원인이 되는 노면 하부의 빈 공간을 탐사하고 신속히 복구해 사고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려 한다.
 

 

지반 탐사는 시가 관리하는 도로 56개의 노선 중 중앙로를 시작으로 지하시설물이 다량 매설된 구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올해 탐사는 시 예산 5억을 투입했으며 앞으로 21억이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효율적인 안전 점검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전력공사 등 지하시설물 관리자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통합적으로 탐사를 수행할 계획이며, 전체 구간을 2022년까지 탐사 완료할 예정이다.

 

탐사는 1차 차량형 3D GPR탐사, 공동신호 분석, 2차 핸디형 2D GPR탐사, 천공 및 내시경 촬영의 순서로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도로 하부의 공동(空洞)을 조사해 지반 침하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사라고 말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