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8 21:06

  • 뉴스 > 경제뉴스

오는 2024년 교외선 운행재개 위해 道·고양시 등 6개 관계기관 업무협약

기사입력 2021-08-23 15:1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경기북부 철도 교통편 증진을 위해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협약23일 경기도청에서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고양 능곡에서 양주 장흥을 거쳐 의정부까지 총 32.1구간을 동서로 잇는 교외선의 운행을 적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로 약속했다.

 

이를 위해 도는 시군 간 의견 조정 및 행정적 지원을, 고양·의정부·양주시는 역사 및 열차 운영손실금과 철도 차량 안전진단비 부담을, 국가철도공단은 시설개량을, 한국철도공사는 운영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사업은 국가철도공단이 국비 497억 원을 바탕으로 올해 9월부터 오는 20228월까지 노후 철도시설개량을 위한 실시설계를 시행한 후, 내년 9월부터 착공해 2023년 말 완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연간 운영손실비 45억 원, 정밀안전진단비 103억 원, 청원건널목 개량비 13억 원은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3개 시가 부담하고, 도는 기초지자체의 재정부담 경감을 위해 정밀안전진단비의 30%31억 원을 지원한다.
 



정차역은 의정부·송추·장흥·일영·원릉·대곡 6곳이다. 차량은 디젤동차(RDC) 31편성으로, 평일(~) 24, 주말·휴일 16회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교외선은 서해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등 6개 노선이 관통하는 환승 거점 대곡역을 지난다노선의 재개통 이후 전철화 사업은 물론 고양시에서 요구하는 고양·관산 지역 노선 변경 추진이 한 차원 깊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7080세대에게 추억의 열차로 불리는 교외선은 19638월 최초 설치된 후 그간 관광·여객·화물운송 등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왔으나, 20044월경 이용 수요 저조를 이유로 운행이 중단됐다.

 

이에 도는 지난 201993개시와 교외선 전철화 구축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공동건의문 발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 교외선 적기개통 협약 등 교외선 재개를 위해 노력해 20203~12월 실시한 교외선 운행재개 타당성 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 국토교통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3개시와 협의를 진행해 디젤동차를 통한 운행재개의 기본방향이 설정됐다.

 

시설 개량비 40억 원이 2021년도 국비로 반영됐으며, 도는 이에 맞춰 지난해 123개시와 적기개통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올해 1~7월 국토부 등 관계기관들과 설계추진 및 지자체 비용부담을 협의하며 사업추진 방안 합의를 도출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