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0 17:52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 의무사항인 반려동물 등록제 비용지원 '선착순 3천 마리'

기사입력 2021-01-26 13:3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유실동물의 신속 반환과 유기동물 발생 최소화를 위해 동물등록제 비용지원 사업으로 오늘(26)부터 내장형 동물등록 비용을 선착순 3천 마리까지 지원한다.
 

 

이번 내장형 동물등록제 비용지원 사업은 반려동물 소유자들의 의무 사항인 동물등록 비용 부담을 낮춰 소유자들의 동물등록 가입을 확대하고자 마련됐으며,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동물보호법에 의해 최대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보통 내장형 동물등록 비용은 반려동물 소유자 부담액이 3~6만원이지만 이번 사업의 지원을 받으면 1만원으로 동물등록이 가능해진다. 특히, 올해는 반려견 외에 반려묘도 대상에 포함된다. 선착순 3천 마리까지 지원되며 예산 소진 후에는 전액 자부담으로 등록해야 한다.

 

대상은 경기도에 주소지를 둔 반려동물 소유자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 혹은 고양이가 있으면 신청 할 수 있다.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 신청은, 관내 동물등록 대행업체(동물병원) 중 이번 사업의 참여업체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동물등록 대행업체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서 조회 가능하며, 신청자는 방문하고자 하는 대행업체에 전화로 지원사업이 가능한지 사전 확인이 꼭 필요하다. 한편, 20201231일 기준으로 고양시에 등록된 반려동물 수는 약 6만 마리에 달한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