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47

  • 뉴스 > 기관단체

권덕철 복지부장관, 고양시 명지병원 코로나19 중환자 병동 방문

기사입력 2021-01-03 17:2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권덕철 신임 보건복지부장관이 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을 방문 코로나19 중환자 치료 병동을 둘러보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권 장관은 이날 이창준 중환자병상 확충 반장과 이중규 중환자병상 확충 팀장 등 복지부 관계자들과 명지병원에 도착해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의 안내로 선별진료소를 비롯하여 호흡기발열클리닉 등의 선제적 진료 및 검사 시설과 코로나19 중증환자들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음압격리병동을 방문,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권 장관은 민간병원이 앞장서서 코로나19 중환자치료에 적극 협조하는데 대해 깊이 감사한다어려움을 감내하며 큰 결단을 내린 경영진과 의료진들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빠른시일 내에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한 개의 건물을 분리하여 코로나19 전담구역으로 운영하며, 급성기 환자들의 진료도 차질 없이 진행하는 듀얼트랙 헬스케어시스템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명지병원 코로나19 현장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도 참석해 의료현장을 잠시 떠나 있기는 하지만, 한시도 의료진들의 노고를 잊은 적이 없다나날이 업그레이드되는 명지병원의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및 급성기 환자진료시스템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진심에서 우러나는 안심과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3차 대유행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크게 확대했지만, 중환자 치료 경력 의료진의 부족으로 어려움이 있다간호사 인력 지원과 감염 위험에 노출되며 격무에 시달리는 의료진 등에 대한 적절한 보상, 생활치료시설의 버추얼케어시스템 도입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명지병원은 코로나19 거점병원으로 그동안 9병상의 음압격리병상에서 110여명의 중환자를 치료해 왔으며, 최근 추가로 10개의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자발적으로 증설, 운영에 들어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