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5 16:41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도내 최다인 '2020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에 10개사 선정돼

기사입력 2020-12-31 13:44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작년에 이어 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에서 도내 시·군 중 가장 많은 10개 사가 신규로 선정됐다.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사회적기업의 대체적인 조건은 갖췄지만 인증요건 등 일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기업에 대해 경기도가 예비 단계로 공식 지정해 사회적기업으로의 전환을 육성·지원하는 제도다.

 

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지난 1023일까지 접수된 기업을 대상으로 고양시와 고용노동부 고양지청,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권역별 지원기관인 사람과 세상3개 기관이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1216일과 17일 이틀간 경기도 심사를 거쳐 최종 지정됐다.

 

이번에 경기도에서 신규로 지정한 예비사회적기업은 모두 97개사로, 고양시 기업이 10개사로 가장 많다. 고양시의 뒤를 이어 시흥시(8개사), 김포시(7개사) 등의 순서로 선정됐다.

 

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에 신규 지정된 고양시 10개 기업은 소프트웨어 개발업, 발달장애인 교육서비스, 고양시 관광상품개발, 소아암 환우 핸드메이드 상품개발, 수익공유형 인쇄플랫폼 개발 등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나왔다.

 

또한 사회목적유형 별로 10개사를 분류하면 기타(창의·혁신)4개사 일자리제공형 3개사 사회서비스제공형 2개사 지역사회공헌형(가형) 1개사 등으로 나타났다.

 

2020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의 지정기간은 202111일부터 20231231일까지 3년간이다.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일자리 창출, 전문인력 지원, 사업개발비 지원 등 재정지원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공공기관 우선 구매 등의 판로지원도 받을 수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