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1 17:47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일산소방서, 문화재 화재진압 합동 소방훈련 실시

기사입력 2020-12-15 14:3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지난 14일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있는 일산밤가시초가에서, 일산소방서와 함께 문화재 보호를 위한 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오랜 역사와 민족의 얼이 담겨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은 한 번 훼손되면 되돌릴 수 없다. 특히 목조건축물인 문화재는 화재 등 재난에 취약하기 때문에 각별한 관심과 유지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이 꺼려지는 만큼 야외의 한적한 장소인 공원, 캠핑장이나 문화재·사적지 등의 관심이 높아져 해당 시설에 대한 주의가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

 

국가 및 도, 시 지정 등 총 150여점의 문화재를 보유한 고양시는 전국 5위 수준으로 문화유산이 많은 곳이다. 영사정, 흥국사, 일산밤가시초가 등 건축문화재는 물론 북한산성, 행주산성과 같은 성곽, 불교 관련 문헌·불화(佛畫), 행주성당 등 종교 관련 유적, 천연기념물인 송포 백송 등 도시 곳곳에 다양한 분야의 문화재가 존재해, 문화재 보존 관리가 중요한 지역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밤가시초가는 단독주택단지 내에 있어 인접지로부터 재산·인명 상의 피해가 우려되는 대표적인 문화재다.

 

지난 14일 합동소방훈련에는 일산소방서 소방차 2대와 현장대응단 소방관 6, 고양시 문화유산관광과 담당 공무원 5명 등이 참석해, 경내 소방시설을 점검하고 비상대피로 확보 및 모의 살수, 소화기 사용법 강의 및 시연 등을 실시했다.

 

이날 실시한 훈련을 통해 신속한 초동조치 소방시설 점검 중요 문화재의 보호와 초기 진압능력 향상 소방서의 신속한 출동과 현장 활동 고양시와 일산소방서와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 등 각종 재난이 생길 경우에 대비한 훈련을 실제와 유사하게 진행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