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1 16:50

  • 뉴스 > 정치뉴스

이재준 고양시장, 코로나 사태 중에 10인 이상 식사 46회 '참치사랑 남달라'

기사입력 2020-10-18 15:03 최종수정 2020-10-18 15: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국민의힘 서범수 국회의원(국회 행정안전위 소속)이 오는 19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경기도 산하 기초단체장의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분석한 내용을 16일 공개했는데, 단체장의 취향에 따라 사용내역도 천태만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이재준 고양시장의 경우 참치사랑이 남달랐다. 임기가 시작된 20186월 이후 올해 716일까지 참치 관련식당에서 총 116회에 걸쳐 22,046,390원을 사용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120일 이후에도 참치식당에서 10명 이상 모여 식사한 횟수가 14회로 5,005,000원을 사용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의 참치사랑은 코로나19도 말리지 못한 셈이다. 코로나19 이후 10명 이상 식사자리도 46회에 달하며 총 13,461,900원을 사용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한우와 와인사랑이 남달랐다. 20187월부터 20206월까지 한우식당에서 총 110회에 걸쳐 27,650,400원을 사용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도 10명 이상 모여 식사한 횟수가 74회로 21,008,000만원을 사용했다. 와인도 55회에 걸쳐 같은 곳(대부도000000법인)에서 55회에 걸쳐 58,111,500원을 구입했다. 사용처는 기관방문을 하는 방문객 기념품이나 격려물품 등으로 사용한다고 기재했다.

 

현금사용이 타 기초단체장에 비해 남달랐던 기관장도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0187월부터 20206월말까지 총 161회에 걸쳐 58,050,000원을 경조사 및 직원격려금 등으로 사용했고,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0187월부터 20207월까지 106회에 걸쳐 58,820,000원을 역시 경조사 및 직원격려금 등으로 사용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대인접촉을 포기하지 않은 기초단체장도 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2020120일 코로나가 발생한 이후 715일까지 177일 동안 152회에 걸쳐 10명 이상 모여 식사 및 술자리에 46,969,550원을 사용하였다. 1회 평균 18, 2,744명이 식사했다. 10인 이하의 식사까지 감안한다면 김 시장은 3천여명과 함께 하기 위해 주말도 없이 강행군 한 셈이다.

 

위 기초단체장들의 특정 취향에 비하면 백군기 용인시장이 20191월부터 2020630일까지 장어집에서 28회에 걸쳐 사용한 5,027,500원은 평범하게 보일 정도다. 다만, 20197100골프장에서 15명의 직원들과 218,000원의 식사를 한 것을 포함해 코로나19 발생이후 73회에 걸쳐 총 22,506,500원을 사용한 것이 아쉽다.

 

서범수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5월부터 최소 12회에 걸쳐 각종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정작 모범을 보여야 할 기관장들은 업무를 핑계로 자신의 취향에 맞게끔 국민의 혈세를 수천만 원씩 사용하였다행정명령 마저도 내로남불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고 국민들께 내린 행정명령이 정당성을 가지려면 자신들부터 제대로 행동하고 있는지 되돌아봐야 될 것이라며 꼬집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