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2 15:09

  • 뉴스 > 경기뉴스

태풍 북상 '내일 영향권'··경기도 산사태 우려 528명 사전 대피

기사입력 2020-08-09 16:1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내려진가운데, 서해상과 남해동부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현재 서울·경기도, 강원영서북부, 충남서해안, 경남남해안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30mm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비는 오늘 밤까지 중부지방에 이어질 것으로, 비구름대의 폭이 좁고 길어서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
 

 

또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해 빠르게 북상하면서 내일 제주와 남부지방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 오전 9시경에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경에는 부산 등 경남 남해안 인근에 상륙, 경남내륙을 관통한 뒤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도착할 때는 소형급 태풍으로 상륙하겠지만,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이 관통하는 제주와 경남 지리산 부근 많은 곳에 300mm 이상 물벼락이 떨어지겠고, 서울 등 중부지방도 100mm에서 500mm 이상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기도는 산사태 취약지역과 인명피해 우려지역 주민 528명을 사전 대피시키는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 경기도는 9일 오전 6시 기준 용인·화성·파주·이천·안성·과천·가평·연천 등 산사태 위험지역 8개 시군 420명의 주민들을 사전 대피토록 했다. 남양주·안양·과천·가평 등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4개 시군 108명도 사전 대피시켰다.

 

또 지난 1일부터 9일 현재까지 이재민 구호 지원을 위해 응급구호세트를 연천 3,100, 파주 2,100개 등 총 7개 시군에 6,300개 공급하고, 재해용텐트 290, 매트리스 380개 등 도 방재비축물자도 지원했다. 이와 함께 10일 용인·파주·연천·가평에 2억 원씩을 비롯해 31개 전 시군에 도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9일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및 대처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가 이번 장마의 고비가 될 것이라며 특히 산사태 우려지역과 저수지 붕괴 우려지역에서는 현장에서 지역주민들이 방심하지 않고 위험상황에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5호 태풍 장미도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피해가 확대되지 않게 철저히 대응하고 이재민 임시대피시설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에도 신경써달라고 강조했다.
 

 

경기도에는 9일 낮 12시에서 100시까지 100~200mm의 많은 비가 내린 뒤 오는 14일까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 1일부터 9일 오전 6시 기준으로 누적 강수량은 평균 416.8mm를 기록중이다. 연천 739.5mm를 비롯해 가평, 여주, 양평, 안성, 포천, 광주 등에서 누적 강수량이 500mm를 넘어섰다.

 

이 기간 동안 내린 집중호우로 경기도에는 사망 8, 실종 1명 등 9명의 인명피해와 231세대 39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산사태 170곳을 비롯해 저수지 등 농업기반시설 90, 하천 47, 주택침수 462, 농작물 2,699ha, 비닐하우스 3,171동에 피해가 발생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