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8 16:35

  • 뉴스 > 스포츠/체육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 10월 고양종합운동장서 열려

기사입력 2020-08-05 13:5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오는 9월 카타르월드컵 대표팀과 도쿄올림픽대표팀의 친선경기 유치에 이어 10월에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갖는다. 9, 10월 두 달 동안 3개의 축구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셈이다.
 

 

월드컵과 올림픽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는 94, 8일 두 차례 열리기로 최종 확정돼, 이들 두 팀의 친선경기는 1996년 이후 24년만이다.

 

108일에는 성인대표팀이 출전하는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예선 2차전이 역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벤투 감독은 20189월 코스타리카를 20으로 완파한 데뷔전 이후, 2년 만에 다시 고양시를 찾는다.

 

아시아축구연맹이 주최하는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맞붙을 팀은 FIFA랭킹 129위인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전력비교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이 열세로 꼽히기만큼, 태극전사들이 상대의 수비를 뚫고 다득점을 만들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두 팀의 월드컵 상대전적은 33승으로 대한민국의 우세, 지난해 9월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에서 대표팀은 20으로 완승했다.
 

 

이번 경기는 고양종합운동장 개보수 이후 처음 열리는 축구대표팀 경기로 고양시는 2020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대비해 약 57억 원을 들여 전광판과 그라운드 잔디, 트랙, 주변시설 등을 전면 교체했다. 특히 본부석 맞은편에 설치했던 5개의 국기봉과 성화대도 철거, 시야에 거슬렸던 고정 설치물을 과감하게 없앴다.

 

한편, 이번 9, 10월 경기는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시스템 등을 점검 후 관중석의 10% 내외에서 유료관중을 입장시킬 예정으로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할 계획이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