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4 16:39

  • 뉴스 > 문화/관광

고양문화재단, 9월 개최 고양호수예술축제 라인업 완성 '코로나19 변수'

기사입력 2020-06-12 13:2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의 공연 프로그램 공모 선정작이 발표됐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고양호수예술축제는 오는 924()부터 27()까지 4일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호수공원 및 고양시 곳곳에서 펼쳐진다.
 

 

고양문화재단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해마다 초청하던 해외 거리예술 단체들의 작품 구성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돼 국내 프로그램 공모 선정에 더욱 정성을 쏟았다. 공모로 선정한 고양호수예술축제의 프로그램은 국내공식초청작, 자유참가작, 고양동행작, 고양이음작 등 모두 4부문이다. 182작품의 공모 신청으로 최근 5년간 최다건의 접수가 이뤄진 가운데 국내 공식초청작 13, 자유참가작 19, 고양동행작 10, 고양이음작 3편이 각각 선정됐다. 더불어 예비작으로 국내 공식초청작 1, 자유참가작 6편을 선정해 최종적으로 45편의 선정작품과 7편의 예비작품을 확정했다.

 

국내 공식초청작은 국내 정상급의 거리예술단체들이 대부분 포함돼있고 장르 또한 공중퍼포먼스, 거리극, 거리무용, 퍼레이드, 불꽃복합장르 등 매우 다양하다. 자유참가작은 중·소규모의 대중 친화적 프로그램들이 주를 이루며 마술, 풍선 퍼포먼스, 아동극, 인형극 등 다채롭게 꾸려진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거리예술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고양동행작에는 젊은 예술가들의 신생 거리예술단체들과 신선한 복합장르 예술단체들이 다수 선정돼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지침은 완화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야외축제 추진의 어려움은 고양호수예술축제에도 많은 고민을 던져주고 있다. 현재 고양문화재단은 정부의 야외축제 진행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새로운 방식의 관람 문화를 정착시키며 가급적 고양호수예술축제를 정상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국내 공식초청작에 뽑힌 국내 정상급 불꽃예술 거리극 전문단체 예술불꽃 화랑의 곽창석 예술감독은 코로나19 때문에 축제를 취소한 뒤 예술가들에게 보상하는 정책보다는 철저한 방역대비책을 준비하면서 축제를 정상 진행하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며 고양호수예술축제의 운영방향에 동의를 표했다.

 

고양호수예술축제의 실질적인 예술감독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정재왈 재단 대표이사는 최근 유행 중인 온라인 비대면 관람과 같은 언택트(Untact) 문화가 공연예술 관람의 한시적인 대안은 될 수 있겠으나, 장기적으로는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이 공존하는 직접 관람 문화를 새롭게 창출해야 한다이 기회에 야외 축제의 특성에 맞는 매뉴얼을 만들어 새로운 축제 문화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