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3 16:25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 선도적 치매어르신 조기발굴 시스템 구축 나서

기사입력 2020-04-06 12:24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6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 전산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대한 민간위탁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시는 향후 보건소와 동네의원 간의 전산시스템을 개발해 행정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검진 및 예방관리 전달체계를 혁신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은 만 70세 이상 어르신들이 동네의원에서 치매 조기검진을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연 1회 치매 조기검진비용 본인부담금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작년 7월 전국 최초로 실시해 현재까지 고양시민 1,500여명이 동네의원에서 무료로 치매조기검진을 받았으며, 10%의 인지저하자를 조기 발굴했다.

 

시는 민간위탁기관 선정을 위해 213일부터 33일까지 수탁기관을 공개모집했으며, 지난 325일 발열체크 및 2미터 이상 간격 유지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민간위탁 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심사기준은 정량적 평가와 정성적 평가로 구성해 사업수행능력 및 전문성, 사업계획 및 추진내용의 우수성, 책임능력 및 공신력 등을 평가했으며, 위원회 심사 결과 고양시의사회가 최종 수탁기관으로 선정됐다.

 

고양시의사회에서는 치매조기검진 전산시스템 구축, 참여 의원에 대한 교육 및 홍보 업무를 수행하게 되며, 앞으로 전산시스템 구축을 통해 검진 이상자는 치매안심센터로 의뢰돼 진단검사 및 인지강화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으며, 치매 진단 시 치매환자 쉼터, 조호물품 제공, 치매치료비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할 계획이다.

 

박순자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치매안심센터 장기휴관 중에도 고양시는 동네의원과 협업을 통해 치매국가책임제를 적극 수행하고 있다앞으로도 전산시스템 구축을 통해 보건소와 동네의원 간의 치매 고위험군의 신속한 발굴 및 연계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감염에 취약한 영유아가 이용하는 어린이집에 마스크 259천매를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어린이집 아동 및 보육 교직원의 감염예방을 위해 아동용 및 성인용 마스크 11만매를 배부했으나, 감염 확산이 장기화 되면서 어린이집 마스크 수급 상황은 여전히 어려운 실정임을 감안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시는 학부모 및 보육전문가, 원장 등과의 간담회를 통해 어린이집에 배부할 마스크 종류와 수량을 결정하고, 아동용 마스크 230,000(아동 1명당 10), 아동용 면마스크 23,000(아동 1명당 1), 보육교직원에 기능성마스크 6,000매를 어린이집에 배부하기로 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