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3 16:25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의회, 코로나 위기극복지원금 80% 지급을 100%로

기사입력 2020-03-30 11:1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위기에 처한 주민의 생계지원과 경기부양을 위해 고양시의회가 오는 41일 오전 10시 위기극복지원금 조례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회한다.
 

 

고양시의회는 지난 327일 의장실에서 이윤승 의장, 이규열 부의장을 비롯한 각 상임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의장단 회의를 열고,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위기극복지원금 지급을 위한 건설교통위원회 제안 조례(고양시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와 관련, 추경예산안을 41일 하루 일정의 제241회 임시회를 열어 상정·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긴급 의장단 회의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유례없는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제적 조치와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만큼 지역실정을 가장 잘 알고 있고, 민생과 가장 가까이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사회재난 위기극복 관련 지원 조례와 예산을 신속히 마련하여 시민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이와 관련 고양시 집행부에서 계획하고 있는 위기극복지원금을 고양시민 80%에게 지급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대상 선별에 따른 시간과 비용이 과다할 수 있고, 코로나로 인한 일시 취약계층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고양시민 모두(100%)에게 신속하게 지급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하기로 했다.

 

앞서 고양시 집행부는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기 위한 위기극복지원금을 고양시민 80% 이상에게 지급하는 안(1인당 10만원, 총 예산 857억원)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분담하고 위기극복지원금 재원 마련을 위해 올해 의원 국외연수비를 전액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이윤승 의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소비심리 위축, 지역경제 침체 등 시민의 경제적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위기극복지원금을 통해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