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21 15:03

  • 뉴스 > 구청뉴스

고양시 박동길 덕양구청장, 39년의 공직생활 마무리

기사입력 2019-07-31 14:2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박동길 고양시 덕양구청장이 39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31일 덕양구청 대회의실에서 명예퇴임식을 가졌다. 퇴임식에는 이춘표 고양시 제1부시장을 비롯해 선·후배 공직자, 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박구청장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명예로운 공직생활 마감과 새로운 인생의 출발을 축하했다.
 

 

박동길 구청장은 평소 꼼꼼하고 적극적인 업무처리로 능력을 인정받았고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보여주며 많은 선후배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아왔다.

 

1980년 고양군 벽제면사무소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문화예술과장, 정책기획담당관을 역임했으며 2015년 서기관으로 승진해 교육문화국장으로 재직했다. 중부대 고양캠퍼스 조성지원, 신한류 문화관광벨트, 스포츠산업 특화도시 조성에 기여했으며 전국지자체 최초로 대한민국 스포츠 마케팅 대통령상 수상을 이끌기도 했다.
 

 

2016년 제11대 덕양구청장으로 부임해 지속적인 균형발전, 자치분권 시민공동체구축, 따뜻한 행정복지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2018년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초대 3급 덕양구청장이 됐다. 2000년 화훼산업발전에 기여해 농림부장관상을 수상했고 2011년 국무총리 우수공무원상을 수상했다.

 

박동길 구청장은 퇴임사에서 스무살 사회초년생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할 때 고양시는 인구 15만 명의 농촌마을이었지만 이제는 105만 명의 대도시로 그 변화와 성장에 고양시 공직자로서 일조했다는 점에 자긍심을 느낀다지금까지 함께 땀 흘리며 역경과 환희의 순간을 같이 지내온 선후배 공직자, 가족처럼 친구처럼 성원을 아끼지 않으신 고양시민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함께 행복한 사회, 따뜻하고 살기 좋은 고양시가 되기를 마음속으로 항상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초 올해 연말 명예퇴직을 앞둔 박동길 구청장이 지난 22일 일신상의 사유로 사직서를 시에 제출해 시 산하기관장, 특히 공석인 고양국제꽃박람회 대표로 자리를 옮기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돌고 있어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는 후속 승진·전보인사와 관련, 이재준 시장이 휴가를 마친 다음주 중 인사위원회 개최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