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05 16:34

  • 뉴스 > 경기뉴스

'고양~의정부 잇는 교외선의 조속한 운행재개 필요'

기사입력 2019-06-30 11:5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최경자 경기도의회 의원(의정부1)2004년 코레일이 적자누적을 이유로 여객 열차 운행을 중단시킨 의정부와 고양을 잇는 교외선의 조속한 운행 재개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1교육위원회 소속 최경자 의원은 지난 25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이 같이 밝히고, 교외선의 조속한 운행 재개를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최 의원은 고양시 능곡역과 의정부역을 연결하는 교외선은 1963년 관광목적으로 개통되어 경기북부 지역 간 교통수단이 부족했던 당시, 경의선과 경원선 두 축을 연결하는 유일한 철도로 북한산 주변의 뛰어난 자연 경관 등으로 오랜 기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민들의 사랑을 받던 황금 노선 이었다, “하지만 2004년 코레일은 KTX가 개통되면서 승객수요 감소에 따른 적자누적을 이유로 여객열차 운행을 중단시켰고, 2014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이 완공되면서 모든 철도 운행이 중단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외선이 황금 노선에서 사실상 폐선에 가까운 노선으로 전락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교외선이 지나가는 지역 대부분이 그린벨트와 군사보호구역으로 상권 형성과 관광명소의 개발이 거의 불가능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열악한 교통인프라 개선의 대안으로 교외선 운행 재개를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경기북부 지역 주민의 목소리에 경기도는 철도가 국가사무라는 이유로 그동안 적극적인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같은 경기북부 주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남부 중심의 경기도 행정으로 북부지역 주민들이 경기도 행정을 불신하고 있다, “만일 분도가 되었다면, 교외선 복원은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되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교외선 운행이 재개되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 마찬가지로 서울 외곽을 하나로 연결하는 수도권 순환철도망이 구축되는 것이며,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철도 등 교통 인프라 구축이 요구되고,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계획, 의정부 CRC 안보테마관광단지 조성 및 우정마을 공공택지 선정 등 교외선 운행 재개를 위한 여건은 충분히 조성되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경기 남북부 간 불균형 해소와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한 이재명 도지사의 공언이 실천으로 이루어질 때라고 강조하고, “의정부시, 고양시, 양주시 등 경기북부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조속한 교외선 운행 재개와 복선 전철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며 발언을 마쳤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